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원미경찰, 살아있는 애완견 쓰레기봉투에 버린 20대 여성 입건
지난달 1일 아프다는 이유로 밀봉한 채 버려
행인이 발견 가까스로 목숨 구해… 치료 중 
더부천 기사입력 2017-04-11 14:4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109


지난달 1일 쓰레기봉투에 밀봉돼 버려졌다가 발견될 당시 사진. 동물권단체 케어(Care)는 이 강아지에게 ‘희망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모금활동(바로 가기 클릭)을 벌이고 있다. 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캡처

부천원미경찰서는 11일 키우던 애완견을 살아있는 상태로 쓰레기봉투에 담아 버린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A(여ㆍ27)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일 오후 5시께 부천시 심곡동 주택가 앞 전봇대에 8개월짜리 스피츠를 산 채로 쓰레기봉투에 담아 밀봉해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 AD |
특별한 직업없이 혼자 사는 A씨는 경찰에서 “강아지가 아파서 봉투에 담아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동물권단체 케어(Care)에서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으며, 강아지가 발견된 장소 주변의 CCTV 분석과 탐문수사를 벌여 A씨를 붙잡았다.

한편, A씨가 버린 강아지는 주변을 지나던 행인이 쓰레기봉투에서 나는 소리를 듣고 발견했으며, 발견 당시 다리와 갈비뼈가 골절돼 생명이 위태로운 상태였으며, 현재는 동물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분석 설명회

재수 정규반

위더스테이트

  • 분석 설명회
  • 재수 정규반
  • 위브더스테이트
· 2018년 부천시 예산 1조7천732억5천여..
· 부천시, 지역노사민정 협력 기초자치단..
· 제13회 부천시 평생학습축제, 19~22일..
· 부천교육 ‘고교 교육과정 특성화 시범..
· 文대통령 취재 기자단 中경호원에 집단..
· ‘2017년 부천시 아파트지도자 대회’..
· 부천교육지원청, ‘흡연 예방사업 실천..
· 검찰, ‘국정농단’ 최순실 징역 2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