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부천의 봄 알리는 샛노란 산수유꽃
산수유 꽃말은 ‘영원 불변의 사랑’ 
더부천 기사입력 2018-03-18 10:3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756


△원미산 자락에 핀 산수유꽃. 2018.3.18

| AD |

늦은 밤부터 봄비 소식과 함께 잔뜩 흐린 날씨를 보인 3월의 셋째주 휴일인 18일 오전 부천시 소사동 가톨릭대학교 후문쪽 원미산 자락과 올리베따노 성 베노딕도 수녀회가 운영하는 분도유치원 앞마당의 산수유나무가 샛노란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면서 부천에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산수유 꽃말은 ‘영원 불변의 사랑’, ‘영원 불변’, ‘영원한 사랑’이다. 2018.3.18

◇Tip- 산수유나무

쌍떡잎식물 산형화목 층층나무과의 낙엽교목으로, 높이 4~7m 정도까지 자라며 나무껍질은 연한 갈색을 띄며 불규칙하게 벗겨지기도 한다.

잎은 마주나며 달걀 모양으로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꽃은 양성화로 3~4월에 노란색으로 잎보다 먼저 피며 20~30개의 꽃이 산형꽃차례에 달리고 잎은 4개이고 긴 타원형으로 바소꼴이다. 수술이 4개 으며 암술은 1개이다. 꽃에서 달콤한 향기가 진하게 난다.

산수유 열매는 타원형의 핵과(核果)로서, 붉은색의 열매가 8~10월에 익으며 한겨울에도 매달려 있어 직박구리와 참새 등 텃새들의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

특히 산수유 열매는 신장과 간을 보호해주는 대표 과실로, 회춘 효과가 뛰어나고 배뇨 장애 개선 및 다이어트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원미산 자락에 핀 산수유꽃


△원미산 자락에 핀 산수유꽃


△원미산 자락 산수유꽃


△샛노란 꽃망울 터트린 분도유치원 앞마당 산수유꽃. 2018.3.18


△샛노란 꽃망울 터트린 분도유치원 앞마당 산수유꽃


△샛노란 꽃망울 터트린 분도유치원 앞마당 산수유꽃


△샛노란 꽃망울 터트린 분도유치원 앞마당 산수유꽃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포토] 춘흥(春興)에 활짝 핀 목련
화사한 봄 가득 품은 목련 꽃망울
올해 벚꽃 개화, 평년보다 1~4일 정도 빨리 펴
2018년 벚꽃 개화, 중부지방 1~2일 빠르고 남부지방 비슷
2018년 봄꽃 개화, 평년보다 1~2일 정도 빨라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부천시, 겨울철 자연재난 종합대책 추..
· 장덕천 부천시장, 2019년도 예산안 제..
· 경기도민 89%,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
· ‘돼지 몰러 나간다’, 한국만화박물관..
·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 제2인생 ..
· 부천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피드..
· 부천시, 민간어린이집 장기 임차 국공..
· 부천시ㆍ인천가톨릭사회복지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