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ㆍ연예

스포츠 부천
축구
부천FC
야구
농구
육상ㆍ마라톤
기타 종목
학교 운동부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생활체육
레저/여행
연예계 소식
전국체전
골프

탑배너

잉글랜드, 헤딩 2골 스웨덴 꺾고 28년 만에 4강행
전반 30분 해리 매과이어, 후반 13분 델리 알리 헤딩골 
더부천 기사입력 2018-07-08 00: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37


1-0으로 앞선 후반 13분 후반 13분 헤딩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리는 잉글랜드 델리 알리. 2-0으로 달아나면서 이 골은 사실상 쐐기골이 됐다.사진= FIFA 트위터 캡처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FIFA 랭킹 12위)가 철벽 수비의 ‘바이킹 후예’ 스웨덴(FIFA 랭킹 24위)을 헤딩 2방으로 허물고 28년 만에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잉글랜드는 7일 오후 11시(현지시간)부터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스웨겐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전반 해리 맥과이어(25ㆍ레스터 시티)와 후반 델레 알리(22ㆍ토트넘 홋스퍼)의 헤딩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잉글랜드는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애슐리 영(33ㆍ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올려준 크로스를 중앙 수비수 맥과이어가 헤딩골로 견고한 수비를 구축한 스웨덴의 골망을 흔들며 선제골을 넣어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고, 이 골은 결국 결승골이 됐다.

잉글랜드는 후반 13분 제시 린가드(26ㆍ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로스를 델리 알리가 헤딩슛으로 골망을 가르며 추가골을 터트리며 2-0으로 달아났다. 이 골은 스웨덴의 추격 의지를 꺾어놓는 쐐기골이 됐다.

0-2로 뒤진 스웨덴은 뒤늦게 반격에 나섰지만 추격골은 터지지 않았고, 3차례의 결정적인 슈팅 찬스는 잉글랜드 골키퍼 조던 픽포드(25ㆍ에버턴)의 슈퍼세이브로 무산되고 말았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4위) 이후 28년 만에 4강에 진출했고, 역대 월드컵 세 번째 준결승 진출이며, 1966년 자국 월드컵 이후 52년 만의 정상에 도전한다.

| AD |
스웨덴은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으며 8강에 진출해 24년 만에 4강 진출을 노렸으나 실패했다.

한편, 잉글랜드와 4강전에서 결승 티켓을 놓고 대결하는 상대는 8일 새벽 3시(한국시간)부터 러시아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크로아티아와 개최국 러시아의 승자와 오는 12일 새벽 3시에 결승 티텟을 놓고 맞붙게 된다.

▶스웨덴 vs 잉글랜드-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8강전 하이라이트. 유튜브 FIFA TV 보기 클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우승ㆍ크로아티아 준우승… MVP는 모드리치
프랑스, 크로아티아 4-2 꺾고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프랑스 vs 크로아티아, 16일 0시 FIFA컵 주인공 가린다
벨기에, 잉글랜드 2-0 꺾고 사상 첫 월드컵 3위
크로아티아, 잉글랜드에 2-1 역전승 결승 진출
댓글쓰기 로그인

스포츠ㆍ연예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부천FC, 10경기만에 승리… 서울 이랜..
· 장덕천 부천시장, 10월 11일 ‘새로운..
· 태풍 ‘솔릭’, 요란했던 만큼 큰 피해..
· 2018년 한가위 보름달, 24일 오후 6시..
· 추석연휴 첫날 22일 초저녁 부천 동쪽..
· 국회,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 ..
· 김정은 국무위원장, 송이버섯 2톤 선물..
·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에서 나눈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