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미국·북미
중국
일본
아시아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국제기구

탑배너

동굴 고립 17일 만에 태국 유소년·코치 등 13명 전원 구조
지난달 23일 폭우로 동굴에 고립… 실종 열흘만에 발견
8일 구조작업 4명ㆍ9일 4명ㆍ10일 5명 차례로 구조돼 
더부천 기사입력 2018-07-10 22:2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49

| AD |

▶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동굴에 고립된 유소년 축구팀 12명과 코치 발견 당시 동영상 보기 클릭

‘기적의 생환’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에 갇혀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등 13명이 전원이 사고 발생 17일만에 모두 구조됐다.

태국 네이비실(Thai NavySEAL)은 10일(현지시간) 오후 9시 11분께 페이스북을 통해 “소년들과 코치가 모두 안전하게 동굴 밖으로 나왔다(เราไม่รู้ว่านี่คือสิ่งมหัศจรรย์ หรือวิทยาศาสตร์ หรืออะไรก็ตาม แต่หมูป่าทั้ง 13 ตัวได้ออกมาจากถ้ำหลวงขุนน้ำนางนอนเป็นที่เรียบร้อยแล้ว, We are not sure if this is a miracle, a science, or what. All the thirteen Wild Boars are now out of the cave, 우리는 이것이 기적, 과학, 또는 무엇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모든 13명 야생 멧돼지들이 이제 동굴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태국 구조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께 19명의 다국적 구조팀을 투입해 사흘째 구조작전을 벌여 동굴에 남아 있던 5명의 생존자를 무사히 구출해 냈다.

9번째 구조 소식은 이날 오후 4시 12분(한국시간 오후 6시 12분)께 전해졌으며, 이어 오후 4시 33분부터 6시 51분 사이에 나머지 4명이 잇따라 구조됐다.

아이들을 데리고 동굴에 들어갔던 엑까뽄 찬따웡(25) 축구팀 코치는 끝까지 동굴 안에 남아 있다가 마지막에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클럽에 소속된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굴로 관광을 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가 17일만에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이들은 태국 네이비실 잠수대원들과 함께 동굴 내부를 수색하던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2명에 의해 실종 열흘째인 지난 2일 밤 동굴 입구로부터 5㎞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이후 태국 네이비실 잠수대원과 의사 등이 동굴 내부로 들어가 음식 등을 제공하고 다친 아이들을 치료했다.

또 당국은 동굴 안에 가득 찼던 물을 빼내 수위를 낮추고, 아이들이 침수구간을 빠져나올 수 있도록 수영과 잠수장비 사용법을 가르쳤다.

이어 지난 8일 본격적인 구조작업에 나서 당일 4명을 구조한 데 이어 9일 추가로 4명을 구출해냈다.


태국 네이비실(Thai NavySEAL) 페이스북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지구촌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부천시의회 제230회 제1차 정례회, 21..
· 장덕천 부천시장, 10월 11일 ‘새로운..
· 태풍 ‘솔릭’, 요란했던 만큼 큰 피해..
· 국회,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 ..
· 김정은 국무위원장, 송이버섯 2톤 선물..
·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에서 나눈 대화..
· [포토] 백두산 천지에서 두손 맞잡은 ..
· 오정도서관, 문화의 달 10월 ‘행사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