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A형 간염 환자 급증… 봄철 건강관리 당부
경기도, 2월말 기준 A형 간염환자 신고 262건
지난해 대비 50% 상승… 예방수칙 준수 당부
손씻기ㆍ익혀먹기ㆍ끓여먹기 등 개인위생 철저 
더부천 기사입력 2019-03-14 11:5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64
| AD |
경기도는 ‘A형 간염’ 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도민들의 각별한 건강관리를 당부했다.

도는 지난 2월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1군 감염병 280건 중 93.6%에 해당하는 262건이 A형 간염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발생한 174건보다 88건 증가한 것으로 전국 발생 건수인 1천16건의 25.8%에 해당하는 수치다.

도는 이처럼 A형 간염이 확산되고 있는 것은 20~40대 젊은층의 항체 보유율이 낮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백신 접종력이 없는 도민들은 반드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용변을 본 후나 음식을 취급하기 전, 환자나 유아를 돌보기 전에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로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고, 음식 익혀먹기와 물 끓여먹기를 실천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A형 간염은 주로 감염된 환자의 분변에 오염된 손이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 감염된 환자의 혈액 등을 통해 전염되며, 발열ㆍ두통ㆍ권태감ㆍ식욕 부진ㆍ오심ㆍ구토ㆍ복통ㆍ설사ㆍ황달ㆍ간 수치 상승 등의 증상을 보인다.

감염 후 평균 15~50일의 잠복기를 거치며, 황달 또는 간 수치가 상승하는 등 증상이 발생한 이후 1주일 간 전염력이 가장 높아 유증상자에 대한 격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경기도 감염병관리과는 “본래 A형 간염은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감염되는 질병이지만 생활환경이 개선된 현재에도 항체 보유율이 낮은 20~4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A형 간염은 아직 특별한 치료제가 없고 백신 접종과 개인위생 준수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부천시, ‘찾아가는 기획회의’ 운영…..
· 부천시,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기 추..
· 부천시, “문화예술회관 2019년 3월경..
· 한국 남자축구 A대표핌, 22일 오후 8시..
· 북한, 개성 남북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 부천시, 여성친화도시 조성협의체 회의..
· 부천시, 해빙기 도로시설물 안전점검ㆍ..
· 부천시, 제15회 지방자치경영대전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