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민갑룡 경찰청장, 부천원미경찰서 방문… “인권 최우선” 강조
‘국가인권위원회 현장인권상담센터’ 현장 직원 격려
마약사범 63명 검거 마약수사팀 직원 2명 표창 수여 
더부천 기사입력 2019-05-27 13:52 l 강영백 기자 storm@tthebucheon.com 조회 581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24일 오후 3시 부천원미경찰서를 방문해 ‘국가인권위원회 현장인권상담센터’에 근무하는 인권전문상담위원과 대화룰 나누는 모습(사진 위). 사진 아래 오른쪽은 마약수사팀 신용주ㆍ조민석 경사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는 모습. / 사진= 부천원미경찰서 제공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24일 오후 부천원미경찰서(서장 손장목 경무관)를 방문, ‘국가인권위원회 현장인권상담센터’에 근무하는 직원과 대화를 나누며 격려하고, 마약사범을 검거하는데 기여한 마약수사팀 소속 직원 2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부천원미서 청문감사관실에 따르면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부천원미경찰서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민들의 치안 만족도 제고를 위해 사소한 이야기라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업무를 수행하면서 인권이 가장 우선적인 가치임을 깨닫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공평무사한 법집행을 통해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경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부천원미서 방문에서 문을 연지 두 달째를 맞이한 ‘국가인권위원회 현장인권상담터’가 45건의 상담을 처리한 것과 관련, “경찰의 인권 침해 사례 뿐만 아니라 경찰 관련 민원은 어떠한 내용도 상담이 가능해 인권 친화적 경찰이라는 목표 달성은 물론 다양한 계층에게 보다 양질의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천원미경찰서 현장인권상담센터는 치안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인권침해 사례를 신속히 해소하기 위해 지난 3월 18일 전국 9개 경찰서와 함께 문을 열었으며,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위촉한 변호사 등 전문상담위원 13명으로 구성돼 오전ㆍ오후 4시간씩 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부천원미서 방문에서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트위터, 텔레그램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이용해 마약류 판매 광고글을 게시해 필로폰, 코카인, 대마, 엑스터시 등 다량의 마약류를 판매한 공급책 2명 등 총 63명을 검거한 마약수사팀 신용주 경사와 조민석 경사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노고를 치하했다.

한편, 경찰청에서는 지난 4월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마약류 특별 투약자 특별자수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자수 대상은 마약, 향정신성의약품 및 대마 등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마약류의 투약자이며, 마약류를 제공하거나 제공받은 자들도 포함된다. 자수 방법은 전국 경찰서에 출석하거나 전화, 서면 등의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다.

◆전국 10개 경찰서 운영 ‘‘국가인권위원회 현장인권상담센터’= 경찰청과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집회시위와 수사민원 등 수요를 고려해 서울종로경찰서와 강남경찰서에서 시범 운영한 데 이어, 지난 3월 18일 부천원미경찰서, 수원남부경찰서, 서울영등포경찰서, 대구성서경찰서, 광주광산경찰서, 대전둔산경찰서, 강원춘천경찰서, 부산동래경찰서 등 전국 10개 경찰서에 확대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전국 10개 경찰에 설치된 ‘현장인권상담센터’에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위촉한 변호사 등 자격을 갖춘 ‘전문상담위원’ 223명이 배치돼 인권 침해 민원을 신속하게 상담하고 권리구제 활동을 펼친다.

| AD |
전화 상담은 물론 필요시 집회시위 현장이나 지구대, 파출소 등 치안 현장까지 찾아가 상담을 하고, 경찰활동에 대한 감시자로서 해야 할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유치인의 요청에 따른 상담과 범죄 피해자, 사건 관계인은 물론 경찰관과 의무경찰에 대해서도 인권 침해 여부와 법률문제를 상담하는 등 상담위원의 업무 범위도 확대했다.

‘현장인권상담센터’의 확대 운영은 독립적인 외부기관인 국가인권위원회의 견제를 제도화해 경찰권 비대화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고 국민의 인권 보호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경찰청과 국가인권위원회는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최일선의 인권상담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제도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2020 반수시작반

재학생팀플반

  • 2020 반수시작반
  • 재학생팀플반
· 부천종합운동장 2층 트랙에 주렁주렁 ..
· 부천페이, 인센티브 10% 지급… 8~9월..
· ✔부천시 7월 1일자 추가 인사발..
· 송내도서관, 하반기 독서문화프로그램..
· 부천시 제1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건..
· 부천시 자원봉사센터, 태극기 바로알기..
· 부천시, 주택ㆍ도시분야 도시재생대학..
· 부천시 자원봉사센터, 버스에서 생명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