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탑배너

‘나눔의집’ 5년간 모금한 후원금 88억원 중 할머니들에 사용은 2억원 불과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나눔의 집 정상화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 제안
나눔의집 법인ㆍ산하시설 조사 결과, 후원금 모집 등 문제 있다고 판단 
더부천 기사입력 2020-08-11 14:2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89


송기춘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이 11일 경기도청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 경기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거주 시설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이 수십억원의 후원금을 모집한 뒤 이를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용하지 않고 땅을 사는 데 쓰거나 건물을 짓기 위해 쌓아둔 것으로 드러났다.

송기춘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은 11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나눔의 집 민관합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송 단장은 “민관합동조사 결과 ‘나눔의 집’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할머니들의 생활, 복지, 증언 활동’을 위한 후원금 홍보를 했으며 여러 기관에도 후원 요청 공문을 발송하는 등 지난 5년간 약 88억원 상당의 후원금을 모집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나눔의 집’ 법인이나 시설은 기부금품법에 의한 모집 등록을 하지 않았고, 후원금의 액수와 사용 내역 등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으며, 등록청의 업무 검사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행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1천만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려는 자는 등록청(10억원 초과인 경우 행정안전부)에 등록해야 한다.

국민들이 후원한 돈은 ‘나눔의 집’ 시설이 아니라 운영 법인 계좌에 입금됐고, 이렇게 모인 후원금 약 88억원 중 할머니들이 실제 생활하고 있는 ‘나눔의 집’ 양로시설로 보낸 금액(시설전출금)은 2.3%인 약 2억원이었다. 이 시설전출금도 할머니들을 위한 직접 경비가 아닌 시설 운영을 위한 간접경비로 지출된 것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운영 법인이 재산 조성비로 사용한 후원금은 약 26억원으로 파악됐다. 재산 조성비는 토지 매입과 생활관 증축공사, 유물전시관 및 추모관 신축비, 추모공원 조성비 등으로 사용했다.

나머지 후원금은 이사회 회의록 및 예산서 등을 살펴봤을 때 국제평화인권센터, 요양원 건립 등을 위해 비축한 것으로 보인다고 민관합동조사단은 밝혔다.

이사회 의결 과정에서 부당행위도 있었다. ‘나눔의 집’은 법인 정관상 이사의 제척제도를 두고 있음에도 이사 후보자가 이사 선임 절차에 참여해 자신을 이사로 의결했다.

2019년 11월 이사회에서는 사외이사 3명이 자신들의 이사 선임에 관한 안건 의결에 참여했는데 이들을 제외하면 개의 정족수에 미달됨에도 회의가 진행됐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조사 과정에서 할머니에 대한 정서적 학대의 정황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간병인은 “할머니, 갖다 버린다”, “혼나봐야 한다” 등 언어 폭력을 가했고, 이는 특히 의사소통과 거동이 불가능한 중증환자 할머니에게 집중됐다.

조사단은 간병인의 학대 행위는 단순히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나눔의 집’ 운영상 문제에서 파생된 의료 공백과 과중한 업무 등이 원인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할머니들의 생활과 투쟁의 역사를 담은 기록물이 방치되고 있었다. 입ㆍ퇴소자 명단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고 할머니들의 그림과 사진, 국민들의 응원 편지 등을 포대자루나 비닐에 넣어 건물 베란다에 방치했다. 이 중에는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된 자료도 있었다.

제1역사관에 전시 중인 원본 기록물은 습도 조절이 되지 않아 훼손되고 있었고, 제2역사관은 부실한 바닥공사로 바닥면이 들고 일어나 안전이 우려되는 상태였다.

이밖에 법인 직원인 간병인이 조사단과 할머니의 면담 과정을 불법 녹음했고, 시설장은 할머니를 조사 대상인 전 시설장 및 전 사무국장과 외부에서 만나게 하기도 했다.

경기도는 추후 민관합동조사단으로부터 최종 조사 결과를 받아 세부적으로 검토한 뒤 경찰에 수사의뢰하는 한편, 사회복지사업법 등 관계 법령을 위반한 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할 예정이다.

송 단장은 “나눔의 집은 초창기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평안한 생활을 위해 불교계의 노력과 헌신으로 시작됐다”며 사회에 기여한 공도 있음을 인정했다.

또 “피해자였던 할머니들이 이곳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역사적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역사적 진실을 세상에 증언했다”고도 덧붙였다.

| AD |
그러나 “점차 법인 및 시설 운영에서 문제점이 발생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를 포함한 시민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회가 구성될 필요가 있다”며 “민관협의회가 ‘할머니들의 편안한 여생’과 ‘위안부 역사’의 기록과 보존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경기도와 광주시는 그 정상화 방안이 잘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한편,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7월 6일부터 22일까지 행정과 시설운영, 회계, 인권, 역사적 가치 등 4반으로 나눠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법인)과 노인주거시설 나눔의 집(시설),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및 국제평화인권센터 등에 대해 조사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조영선 변호사(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정희시 경기도의회 의원,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을 공동단장으로, 경기도와 광주시의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신규 확진 126명ㆍ누적 2만..
· 제8대 부천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3선 ..
· 정부,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
· 경기도, 인터넷ㆍ스마트폰 과의존 자녀..
· 경기도 대표도서관 공식 명칭 ‘경기도..
· 김명원 도의원, “지방채 발행 경기도..
· [코로나19] 부천 남부교회 관련 누적 ..
· 부천원미경찰서, ‘기업형 오피스텔 성..

  • 異⑹<삤뵾
  • 룞빐諛ㅺ만異쒖옣꺏
  • 빀泥 뿬깮異쒖옣留덉궗吏
  • 굹猷⑤윭釉 궗荑
  • 寃뚯엫냽쓽 꽦씤誘명똿궗씠듃異붿쿇 遺꾩쐞湲
  • 援먮룞硫댁븞留
  • 빐슫肄쒓구
  • 諛뼇씠留덉궗吏
  • 援щ━쑕寃뚰뀛
  • 議곌탳 꽦씤留뚰솕
  • 李쎈뀞肄쒓구
  • 寃뚯엫냽쓽 냼媛쒗똿궗씠듃異붿쿇 醫뗭븘븯뒗 뿉由ъ슦뱶 媛먮룆
  • 썑룊룞븞留
  • 援щ━뿬깮異쒖옣
  • 遊됲룊룞븞留
  • 쟾肄쒓구
  • 援怨〓━븞留
  • 씤泥쒖텧옣븞留
  • 떦吏꾩냼媛쒗똿
  • 떊룄븞硫댁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