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주민자치회/마을자치회
동(洞)지역보장협의체

탑배너

경기도, 무더운 여름 시원하게 걷는 ‘경기둘레길’ 숲길 3개 코스 추천
가평 19~20코스- 연인산 명품계곡길 탐방로 조성 걷기 좋은 명소
양평 26코스- 시원한 나무 그늘 아래 무더위 식혀줄 17.2㎞ 구간 
더부천 기사입력 2022-06-19 09:11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64


가평 연인산 명품 계곡길(사진 위), 양평 산음 자연휴양림(사진 아래)

경기도는 여름철을 맞아 도(道) 외곽 860㎞를 연결한 ‘경기둘레길’ 가운데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숲길 3개 코스를 추천했다.

경기둘레길은 도내 15개 시·군의 중간중간 끊겼던 숲길, 마을 안길, 하천길, 제방길 등 기존 길을 연결해 지난해 11월 60개 코스 전 구간을 개통했다.

60개 코스는 평화누리길, 숲길, 물길, 갯길 등 4개 권역으로 구분되며, 이 중 연천부터 양평까지 245㎞ 이어지는 숲길(17개 코스)은 산림과 계곡을 품고 있다.

특히 경기도가 추천하는 ▲가평 19~20코스와 ▲양평 26코스 등 3개 코스는 나무 그늘이 곳곳에 펼쳐져 더위를 피할 수 있고 경사가 심하지 않아 가족·연인과 편안하게 걷기 좋은 코스다.

우선 가평 19코스 내 용추계곡 구간(8㎞)과 20코스(용추계곡~가평역·9.3㎞)는 멋진 풍광에도 굽이굽이 계속되는 계곡을 건너기 어려워 이용이 쉽지 않았지만 최근 경기도에서 새롭게 총 11개의 징검다리와 출렁다리 등 연인산 명품 계곡길을 조성했다.

도는 가평 19코스 중 험준한 보아귀골 구간 대신 완만한 용추계곡 중심으로 걸을 것을 권유했다.

잣나무 터널과 다양한 풍경을 즐기며 걷거나 차가운 계곡물에 지친 발을 담그고 계곡 물소리와 새소리, 잣나무 향기 그윽한 바람 소리를 느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양평 26코스(양평 산음 자연휴양림~ 단월면사무소·17.2㎞)는 둘레길 개통 전까지 임산물 운반 및 산림경영을 위해서만 통행이 허용된 임도(林道)였지만, 지난해 11월 북부지방산림청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에 개방됐다.

| AD |
국유 임도 구간은 사전 예약이 필요 없는 다른 코스와 달리 경기 둘레길 누리집(gg.go.kr/dulegilㆍ바로 가기 클릭)에서 ‘국유림 방문 신고’를 통해 여행 계획을 사전 등록해야 한다.

숲길 내 국립 산음자연휴림에는 계곡과 숲속의 집, 야영장 등 시설이 잘 갖춰서 가족과 함께 숙박도 할 수 있다.

경기도 관광과는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도 시원하게 흐르는 계곡과 무성한 나무 그늘 사이를 걸으면서 숨겨진 비경을 즐길 수 있는 아름다운 ‘경기숲길’을 추천해드린다”면서 “걷기 길과 숲을 더 가깝고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제7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서 ‘부천홍보관’ 운영
경기도,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에서 경기관광 홍보관 운영
경기둘레길 누리집, 사용자 편의성 높여 새 단장 9일부터 선보여
경기도, 도내 36개 대표 지역축제 인지도·매력도 등 분석… 축제 경쟁력 강화에 활용
경기도, 7~11월 계곡 체험프로그램 운영… 계곡 5곳에서 진행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 국토부, 2027년까지 5년간 270만호 주..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코로나19] 부천시, 8월 17일 신규 확..
· 부천문화원, ‘제41회 복사골 백일장·..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8만803명..
· 인천 대표하는 새로운 영화축제 ‘인천..
·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부정유통 단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