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2024.1.1복원
소사구(2016. 7.4 폐지)➜2024.1.1복원
오정구(2016. 7.4 폐지)➜2024.1.1복원
19개 광역동)➜ 37개동(洞) 행정복지센터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주민자치회/마을자치회
동(洞)지역보장협의체

탑배너

김동연 경기도지사, 반도체기업 ‘온세미(onsemi)’ 본사 방문… 추가 투자 등 독려
온세미(onsemi) 20억 달러 규모 추가 투자 검토 중으로 알려져
미국 애리조나주와 우호협력 협약 체결… 첨단산업 등 협력
“반도체·배터리 업계에서 경기-애리조나 라인 구축하자” 제안
차세대융합기술원·한양대, 애리조나주립대 공동연구 실무논의 
더부천 기사입력 2024-05-15 17: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12


▲14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츠데일시 온세미(onsemi) 본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하싼 엘 코우리 CE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위). 아래 왼쪽은 왕웨이청 최고운영책인자(COO), 강병곤 사장 등과 가념촬영 및 투자 상담 관련 면담을 갖고 있다.(사진= 경기도 제공)

| AD |

국제교류 협력 강화와 해외투자 유치를 위해 미국과 캐나다를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반도체산업으로 유명한 애리조나주를 찾아 양 지역 간 교류협력의 물꼬를 텄고, 해외투자 유치를 위해 미국 반도체기업 ‘온세미’를 찾아 추가 투자를 독려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14일 오후 1시(현지 시각) 스콧츠데일시에 위치한 ‘온세미(onsemi)’ 본사에서 하싼 엘 코우리(Hassane El-Khoury) 온세미 회장, 왕웨이청 최고운영책인자(COO), 강병곤 사장 등과 만나 경기도 중소기업과의 상호 협력과 추가 투자 등을 당부했다.

지난 3월 20일자 뉴욕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온세미(onsemi)’는 20억 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비메모리 분야 ‘온세미(onsemi)’의 추가 투자를 경기도에 유치하기 위해 이날 본사를 찾았다.

왕웨이청 온세미 최고운영책인자(COO)는 “지난 2년 사이 부천 사이트에 10억 달러 넘는 돈을 투자해 실리콘 카바이드 신규 제조 라인을 만들었다”면서 “앞으로도 추가 투자를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계속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워싱턴DC에서 열린 정부 회의 참석 문제로 예정보다 50여 분 늦게 면담장에 도착한 ‘온세미(onsemi)’ 하싼 엘 코우리(Hassane El-Khoury) 회장은 “잠깐이라도 뵙고 싶어 긴급히 날아왔다. 온세미 코리아(onsemi-korea) 투자를 잘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부천에서 만든 비메모리 반도체가 전 세계 전기차에 탑재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온세미 코리아(onsemi-korea)는 한국 반도체 역사의 효시와 같은 곳이고, 경기도에도 너무나 중요한 파트너”라며 “적극적인 투자 결정을 부탁드리며, 부천시와 함께 필요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세미 코리아(onsemi-korea)는 경기도, 부천시와 그동안 아주 좋은 파트너십을 유지해 왔다. 이 점을 적극적으로 고려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본사를 둔 ‘온세미(onsemi)’는 자동차 산업뿐만 아니라 전기자동차와 에너지 그리드, 산업 자동화, 5G, 클라우드 인프라와 같은 메가트렌드 변화를 선도하며 지난해 매출 83억 달러를 기록했다.

1974년 부천에서 창업한 한국 반도체의 후신 기업(페어차일드)을 2016년 ‘온세미’가 인수하며(▶관련기사 클릭), ‘온세미(onsemi)’는 한국 반도체의 역사와 함께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부천에 차세대 비메모리 전력반도체 최첨단 연구소와 제조시설을 준공했다. ▶관련기사 클릭

특히 이번에 준공한 시설은 연간 200mm SiC 웨이퍼를 100만 개 이상 제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최첨단 시설로 ‘온세미(onsemi)’가 업계 선두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하는 전략적 요충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온세미(onsemi)’ 본사 방문에는 조인 테크놀로지, 파크 시스템즈, 다원테크놀로지, 아모그린텍 등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대표들이 동행했다.

이번 방문은 국내 반도체 중소기업 생태계 강화는 물론, 경기지역 반도체 부품업체들에 중요한 교류 기회를 제공했다.


▲14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시 애리조나통상공사 대회의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케이티 홉스(Katie Hobbs) 주지사가 우호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온세미(onsemi)’ 본사 방문애 앞서 이이날 오후(현지 시각) 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 위치한 애리조나통상공사에서 케이티 홉스(Katie Hobbs) 주지사를 만나 우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애리조나주는 텍사스, 미시간, 캘리포니아에 이어 경기도와 우호협력 관계를 맺은 미국 내 네 번째 주가 됐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와 애리조나는 태생부터 어울리는 파트너로 오늘 협약은 첨단산업, 기후변화 등 여러 분야에서 우리의 혁신동맹을 더 강화시킬 것”이라며 “첨단산업, 반도체, 배터리 업계에서 경기-애리조나 라인을 구축해 나가자. 경기-애리조나 라인은 우리의 공동 번영과 오랜 파트너십의 출발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티 홉스(Katie Hobbs)는 “양 지역이 서로 비슷한 점이 많고, 서로의 장점을 통해 도민에게 도움이 되는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배터리, 반도체, 자동차 등 여러 분야에서 기술협력, 연구개발(R&D) 협력, 혁신 공유를 통해 각 지역 경제에 기여하고, 인재를 양성하며,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한국 기업의 애리조나 투자와 관련해 한국 전문 인력의 전문직 비자 취득이 어려운 사정을 설명하고, 한국인 전문직 비자 쿼터 증대를 위해 현재 미 의회에 계류 중인 한국 파트너 법안 통과에 홉스 지사가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우리 국민의 미국 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경제외교의 하나로, 홉스 지사는 “가능한 한 노력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지역은 기업 교류, 스타트업, IT, 첨단산업(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등), 청년, 문화ㆍ체육, 기후위기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교류협력의 첫 사례로 이날 경기도에 있는 차세대융합기술원과 한양대는 애리조나주립대에 반도체 분야 국제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의향서(LOI)를 전달했다.

의향서는 반도체 분야 공동 연구개발 과제 발굴, 인프라 공동 활용 등의 내용을 담았다.

차세대융합기술원은 차세대 반도체 소재 연구 지원, 애리조나주립대는 300mm 공정설비 활용 연구, 한양대는 나노 계측 등의 분야에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파크시스템즈㈜, ㈜아모그린텍, ㈜다원넥스뷰, ㈜조인테크놀로지 등 도내 반도체 분야 혁신기업들도 연구를 함께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애리조나주립대는 의향서에 제안된 반도체 공동 연구개발 및 인력 양성을 위한 구체적 실무 논의를 진행하자고 답해 앞으로 관련 연구가 진행될 전망이다.

애리조나주립대는 대학 내에 세계 최고 수준급의 반도체 부설 연구소(AEP Core) 보유하고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김 지사는 홉스 주지사에게도 “오전에 애리조나주립대와 차세대융합기술원, 한양대학교가 인력 양성과 기술 협력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면서 “애리조나주립대와 진행하는 반도체를 포함한 여러 가지 첨단산업 협력에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미국 서남부 사막지대에 위치한 애리조나는 캘리포니아 실리콘 밸리를 연상시키는 ‘실리콘 데저트(silicon desert)’로 최근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애리조나주 피닉스, 투산, 글렌데일은 기술분야 기업들이 밀집해 있는 혁신클러스터로 반도체, 인공지능(AI), 정보기술(IT) 등 첨단산업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경기도는 반도체와 배터리 등 첨단산업의 중심지라는 애리조나주와의 공통점을 매개로 교류 관계를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기후 대응에 적극적인 주지사들이 모인 미국 기후동맹(U.S. Climate Alliance)에 속한 애리조나주의 특성상 기후위기 대응에서도 지방정부로써 국제적 협력을 함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로 김 지사는 지난해 9월 한국을 방문한 케이티 홉스(Katie Hobbs) 주지사와 서울에서 만나 양 지역의 혁신동맹 의지를 다진 바 있다.

이후 홉스 주지사는 지난해 11월 김 지사에게 편지를 보내 “경기도와 장기적으로 성공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저희의 최우선 과제입니다. 애리조나주에 지사님을 초대하고 싶습니다”라며 초청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 경기도의회 민주당. 후반기 대표의원 ..
· 제28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제28회 BIFAN, 국내 국제영화제 최초 ..
· 경기도 중부권·남부권·동부권 ‘오존..
· 부천문화원, ‘제3차 역사문화 학술대..
· 부천시 자원봉사센터, 신규 등록 자원..
· 경기도교육청, 자기주도학습 지원 학부..
· 부천시, 노숙인 특화 거점형 특화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