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민사회단체
성명ㆍ논평
지역 이슈
자원봉사
외국인/다문화
부천Y녹색가게

탑배너

다문화가정 자녀수 20만명 육박… 학업 중단율 높아
경기연구원 “사회통합적 관점에서 다문화교육 실시해야” 
더부천 기사입력 2017-06-04 11:2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592
| AD |
전국의 다문화가정 자녀 수는 2007년 4만4천258명에서 2014년 20만4천204명으로 무려 4.6배 증가한 가운데, 다문화와 비(非)다문화 구별없이 모든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다문화 교육정책을 내실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다문화가정을 둘러싼 주요 쟁점을 조사하고 다문화가정 자녀를 위해 향후 개선방향을 모색한 ‘경기도 다문화가정 미취학 아동 지원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마다 경기도에서 5천여 명의 다문화가정 아이가 태어나고, 초등학교 입학 전 미취학 아동의 5% 정도가 다문화가정의 자녀이다.

매년 2만여 명의 다문화가정의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있지만 다문화가정의 초등학생 자녀 학업 중단율은 2014년 0.9%로 일반가정의 자녀(0.2%)에 비해 4.5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일반가정의 초등학교 자녀 학업 중단자 규모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지만, 다문화가정의 자녀인 경우 2012년에 278명, 2013년 328명, 2014년 435명으로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사회통합적 관점에서 다문화가정 아동들이 10여년 뒤 청년기에 나타날 수 있는 사회 부적응 현상에 대한 대응책을 지금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병호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다문화가정 아동의 지원 방안으로 범국민적 다문화 교육정책을 제안했다.

범국민적 다문화 교육정책은 다문화와 비(非)다문화라는 칸막이를 뛰어넘어 학생 모두의 문화적 다양성과 수용성을 제고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이병호 연구위원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다문화정책 수립과 집행에 있어 다문화가정으로 대상을 한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실제 현장에서 역차별 논란과 다문화에 낙인과 같은 문제들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다문화유치원 6개소를 현장 방문 결과, 다문화 아동반을 따로 편성하는 것보다 함께 어울리게 하는 것이 편견과 차별 없이 지낸다는 점에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병호 연구위원은 “다문화에 대한 편견과 거부감을 극복하기 위해 자라나는 미래세대의 다문화 수용성을 높일 필요도 있다”며 “초중등 교육과정 뿐만 아니라 미취학 영유아 아동의 교육과정에도 다문화교육이 강조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연구위원은 “다문화가정에 대한 정책방향을 재정립하고 패러다임 자체를 바꿀 필요가 있다”며 “기존의 온정주의적이거나 시혜성 정책에서 벗어나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스스로 자립하고 한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하는 쪽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NGO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분석 설명회

재수 정규반

위더스테이트

  • 분석 설명회
  • 재수 정규반
  • 위브더스테이트
· 2018년 부천시 예산 1조7천732억5천여..
· 부천시, 지역노사민정 협력 기초자치단..
· 제13회 부천시 평생학습축제, 19~22일..
· 부천교육 ‘고교 교육과정 특성화 시범..
· 文대통령 취재 기자단 中경호원에 집단..
· ‘2017년 부천시 아파트지도자 대회’..
· 부천교육지원청, ‘흡연 예방사업 실천..
· 검찰, ‘국정농단’ 최순실 징역 2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