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교통

부천 날씨
기상청 소식
기상 특보상황
버스 택시 지하철
도로ㆍ교통 정보
가볼만한 곳
천문 현상

탑배너

태풍 ‘솔릭’ 경로, 24일 오전 6시 충주 상륙… 최대 고비
23일 0시 목포 북쪽 60km 해상서 북동진
24일 아침부터 정오까지 중부 내륙 지나
육상에 초속 25m 이상 강풍에 철저 대비 
더부천 기사입력 2018-08-23 19:3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63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경로
23일 오후 7시 기상청 발표. 2018.8.23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35m/sㆍ126km/h, 강풍 반경 300㎞의 강한 중형급 태풍을 유지한 채 23일 오후 6시께 목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매시 23km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는 가운데, 예상 진로가 또다시 바뀌어 24일 0시 목포 북쪽 60km 부근 해상을 지나 24일 오전 6시 충주 남서쪽 약 80km 부근 육상에 상륙해 낮 12시 충주 북동쪽 약 80km 부근 육상을 거쳐 오후 6시 강릉 북동쪽 약 150km 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 미치는 태풍의 영향은 줄어들겠지만 중부 내륙을 통과할 때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풍속은 24~27m/sㆍ86~97km/h의 매우 강한 바람이 반경 280km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강풍과 폭우 등에 따른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이 23일 오후 7시 발표한 태풍 ‘솔릭’의 예상 진로는 24일 0시께 목포 북쪽 약 6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동진해 24일 오전 6시께 충주 남서쪽 약 80km 부근 육상에 상륙한데 이어, 낮 12시 충주 북동쪽 약 80km 부근 육상을 거쳐 오후 6시에는 강릉 복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내일(24일)까지 육상에는 최대순간풍속 30~40m/s(108~144km/h), 해안과 산지에는 50m/s(180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의 파손, 공사현장의 구조물 붕괴 등 매우 큰 피해가 우려돼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태풍의 크기와 강도

태풍의 크기는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반경에 따라 4단계로 나눈다.

소형급 태풍은 강풍 반경이 300km 미만, 중형급 태풍은 300~500km 미만, 대형급 태풍은 500~800km 미만, 초대형급 태풍은 800km 이상이다.

태풍의 강도는 태풍의 중심에서 부는 바람의 세기, 중심 최대 풍속에 의해 구분되는데 약, 중, 강, 매우 강의 4단계가 있다.

초속 15m(17m/s 미만)의 바람이 불면 우산이 찌그러지고, 양철 지붕이 날아가며, 간판이 떨어지고, 비닐하우스가 부서지기 시작한다.

초속 20m(17~24m/s)의 바람이 불면 끈을 꽉 조인 등산모자가 벗겨지고 제대로 숨쉬기도 어렵다.

초속 25m(25~32m/s)의 바람이 불면 바람에 날려 온 물건에 의해서 창문 유리가 깨지고, 기왓장이 날리고 텔레비전 안테나와 굴뚝이 쓰러지며, 블록 담장이 부서지고 설치가 불완전한 옥외 외장이 벗겨지며 날아가기 시작한다.

최대풍속이 30m이상이면 지붕이 날아가거나 목조주택이 무너지고, 전신주가 쓰러질 수 있다.

초속 35m(33~50m/s)의 바람이 불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다.

초속 40m 이상의 바람이 불면 사람은 45도 정도로 구부리지 않으면 서 있을 수가 없고, 작은 돌멩이가 날리고, 달리는 차도 뒤집어놓을 수 있다.

초속 50m 바람이 불면 대부분의 목조주택이 쓰러지고 수목은 뿌리째 넘어진다. 초속 50m를 시속으로 환산하면 180㎞에 달한다.

최대풍속 60m(51m/s 이상)의 바람이 불게 되면 철탑이 구부러지고 크레인이 무너질 수 있다. 초속 60m를 시속으로 환산하면 216㎞에 달한다.

◆태풍 대비 국민행동요령 매뉴얼

- 가정의 하수구나 집주변 배수구 점검 및 막힌 곳이 없도록 할 것.
- 침수나 산사태가 일어날 위험지역 거주 주민은 대피 장소와 비상연락방법 미리 파악.
- 하천 근처에 주차된 자동차는 안전한 곳으로 이동.
| AD |
-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 간판, 창문, 출입문 또는 마당이나 외부에 있는 헌 가구, 놀이기구, 자전거 등은 단단히 고정.
- 공사장 근처는 위험하니 가까이 가지 말 것.
- 전신주, 가로등, 신호등은 손으로 만지거나 가까이 가지 말 것.
- 유리에 테이프를 붙일 때에는 창틀에 고정되도록 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할 것.
- 창틀과 유리 사이의 채움재가 손상되거나 벌어져 있으면 유리창이 깨질 위험이 있으므로, 틈이 없도록 보강할 것.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태풍 ‘솔릭’, 요란했던 만큼 큰 피해없이 동해로 물러나
태풍 ‘솔릭’, 24일 오전 중부 내륙 통과… 강릉 동해상 진출
태풍 ‘솔릭’ 경로, 24일 오전 3시 군산 상륙… 24일 오전 9시 충주 통과
태풍 ‘솔릭’ 경로 유동적, 24일 오전 6시 군산 상륙… 24일 낮 청주 통과
태풍 ‘솔릭’ 영향, 제주도 한라산 진달래밭 초속 62m 강풍
댓글쓰기 로그인

날씨와 교통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부천FC, 10경기만에 승리… 서울 이랜..
· 장덕천 부천시장, 10월 11일 ‘새로운..
· 태풍 ‘솔릭’, 요란했던 만큼 큰 피해..
· 2018년 한가위 보름달, 24일 오후 6시..
· 추석연휴 첫날 22일 초저녁 부천 동쪽..
· 국회,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 ..
· 김정은 국무위원장, 송이버섯 2톤 선물..
·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에서 나눈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