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ㆍ복지

에너지 정책
재활용ㆍ청소
복지시설
아동ㆍ청소년
여성
노인
장애인
자전거 문화
식물원/주말농장
수목원
하천ㆍ시민의강
산과 식목
주거문화
지역복지
다문화
애완동물

탑배너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올해 유기견 327마리 입양‥ 전년 대비 12% 증가
2013년 개소 후 현재까지 1천298마리 입양 
더부천 기사입력 2019-12-24 09:21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215
| AD |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는 올해 전년 대비 12% 늘어난 327마리의 유기견을 입양시켰고 24일 밝혔다.

도우미견나눔센터는 경기도가 직영하는 도우미견ㆍ반려견 훈련 및 입양 전문기관으로, 지난 2013년 3월 화성시 마도면에 문을 열었으며, 이곳에는 110마리를 한꺼번에 보호할 수 있는 위생적인 견사는 물론, 동물병원, 격리실, 훈련실, 미용실, 넓은 야외 운동장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2013년 12두에 그쳤던 입양 마리 수는 반려동물인들 사이의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증가해 2016년 195마리, 2017년 233마리, 2018년 292마리를 입양했으며 올해 12월 22일 기준 총 1천298마리가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았다.

도우미견나눔센터는 경기도내 시군 위탁유기동물보호소에서 10일간의 보호기간이 경과해 안락사 대상이 된 유기견 중 자질이 우수한 5세 이하의 소형견을 품종을 가리지 않고 선발해 건강관리 및 교육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반 반려견은 물론 청각장애인 보조견, 동물매개 활동견 등으로 훈련시켜 필요로 하는 가정에 무료로 입양한다.

특히 새로운 가정에 잘 적응하도록 3명의 수의사가 건강 검진, 질병 치료, 예방 접종 및 중성화 수술을, 4명의 훈련사 및 1명의 애견 미용사가 기본 예절교육, 배변 훈련 및 위생관리를 하고 있다.

또한 연간 5천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센터를 방문해 강아지들과 산책, 놀아주기 등을 실시해 사람과의 친화성을 높이고 사회성을 증진시키기 때문에 입양 가정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최근에는 입양을 결정하기 전 최대 2주간의 사전 친화기간을 가질 수 있도록 ‘임시보호제’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입양된 반려견이 새로운 가정에서 잘 적응하는지 여부를 파악하고, 가족들과 지내는데 문제가 없을 경우 입양을 확정해 준다.

입양 후에도 건강, 훈련, 사양 관리에 대한 상담을 수시로 지원하고, 매월 1회 이상 전문가 초청 교육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아울러 입양가족들의 소통의 장인 ‘홈커밍데이’를 매년 1회씩 열어왔다.

이계웅 동물보호과장은 “도우미견나눔센터는 버려진 동물에게 새 생명을 주고 반려동물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는 365일 연중 무휴로 운영하고 있다. 반려견 무료 입양에 관심 있는 사람은 전화(☎031-8008-6721~5)로 문의하거나 인터넷 카페(cafe.daum.net/helpdogsㆍ바로 가기 클릭)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환경ㆍ복지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4.15 총선] 4월 2일부터 본격 선거운..
· [코로나19] 부천시, 31일 완치 후 재확..
· [코로나19] 부천시, 해외 입국자 최종..
· [코로나19] 밤사이 101명 증가 총 9천..
· [코로나19] 부천시, 추가 확진자 1명 ..
· 부천시, 대장동 안동네 생활여건 종합..
· 경기도, 4월 1일부터 해외 입국 ‘무증..
· 경기도, 폐기물 불법 투기자 현상 수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