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신종 코로나] 질병관리본부, 16번째ㆍ17번째ㆍ19번째 환자 역학조사 경과 발표
“아직까지 인공호흡기 사용할 만큼 중증 진행 환자 없고
전파 속도는 과거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
바이러스에 노출된 표면 깨끗이 소독하면 사실상 감염 가능성 없어” 
더부천 기사입력 2020-02-08 14:28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8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ㆍ2019 novel Coronavirus) 병원체

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오전 9시 현재까지 진행된 16번째ㆍ17번째ㆍ19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경과를 발표했다.

16번째 확진자(42세 한국인 여성)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362명(전남대병원 20명, 광주21세기병원 325명, 가족·친지 등 17명)이 확인됐으며, 이 중 가족 2명이 확진(18번째, 22번째 환자)됐으며,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2월 5일 당시 병원에 체류 중이던 직원(46명- 확진자와 접촉력이 있는 직원 14명, 접촉력이 없는 직원 32명), 입원환자, 보호자, 간병인 등 134명에 대해서는 16번째 확진자와 접촉 여부에 관계없이 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 접촉력이 있었던 직원들은 현재 격리조치 중으로 증상 발생 여부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17번째, 19번째 확진자는 싱가포르 보건당국과 공조 하에 확인한 결과, 두 환자 모두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됐던 한 민간 회사의 비즈니스 미팅(109명 참석, 이 중 외국인이 94명으로 모두 출국 상태)과 연관돼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싱가포르 거주자 15명 중 4명의 의심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명이 2월 6일 확진(27세 남자, 싱가포르 국적)됐으며, 미팅 당시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인 참석자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싱가포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현황은 2월 7일 기준 총 30명(중국 유입 21명, 지역 발생 9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중국 춘절 휴가 연장 조치가 2월 9일 부로 종료되고, 2월 10일부터 귀향 행렬이 예정돼 있어 중국 내 지역 확산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향후 1~2주간은 우한시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부터의 유입 가능성 등에 주목하며 방역조치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날(7일) 이뤄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 TF’의 발표를 통해 확인된 바와 같이, 발생 초기에 비해 경증환자 발견 증가로 전체적인 치명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 내에서도 후베이성(3.1%)과 후베이성 이외 지역(0.16%) 치명률(중국위생건강위원회 발표 수치에 근거해 추산)이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초기 방역단계에서 경증인 환자들을 신속하게 조치해 아직까지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만큼 중증까지 진행한 환자들이 없으며, 다만 전파 속도는 과거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이라고 언급한 점에 주목했다.

이에 따라 어제(7일)부터 시작된 민간의료기관 검사 확대를 통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진단하고, 접촉자 노출을 최소화함으로써 향후 지역사회 확산 억제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검사 기관 확대로 의사환자 신고 건수는 전일 대비 2~3배(2월 7일에 비해 244명 증가, 2월 8일에 비해 571명 증가) 증가했으나 추가 확진 환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아직 일선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시작하는 초기이므로, 결과를 받아보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은 외출을 삼가고 타인과의 접촉은 자제하며 집안에서 휴식을 취하며 대기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아울러, 일부 학교나 회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시행을 권유하고, 출석 등을 위해 검사 결과가 음성임을 입증하는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치들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단지 학교 출석이나 회사 출근의 행정적 승인을 위해 접촉력도, 증상도 없는 사람에게 불필요한 검사 및 증명서를 요구하는 행위는 방역적ㆍ의학적 측면에서 의미가 없으며, 오히려 검사가 꼭 필요한 환자들의 검사가 지연되므로 이러한 행위는 삼가달라고 요청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제거를 위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소독지침(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 집단시설·다중이용시설 소독 안내)도 배포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기 중에 노출되면 수 시간 내 사멸하며, 바이러스에 노출된 표면을 깨끗이 소독하면 사실상 감염 가능성은 없다. 이에 따라, 확진 환자 노출 장소는 통상 소독을 실시한 후 다음날까지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이는 소독이 제대로 이루어지면 바이러스는 사실상 소독 당일 사멸하게 되나, 소독제 사용에 따른 위해 가능성, 잔류 약제 냄새 등을 고려한 조치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 속에 현재까지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스스로 면밀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 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 (☎지역번호 +120)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상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관련 FAQ(frequently asked questionsㆍ자주 묻는 질문들)

▲누가 검사를 받을 수 있나?

- 질병관리본부 사례 정의에 따라 의료진이 사례에 부합하다고 판단한 환자들이 검사를 받으실 수 있다. 막연한 불안감으로 검사를 받으실 필요는 없으므로, 담당 의료진의 전문적 판단을 신뢰하면 된다.

질병관리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례 정의’는 다음과 같다.

△확진환자(Confirmed case)는 임상 양상에 관계없이 진단 검사(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검사) 기준에 따라 감염병 병원체 감염이 확인된 자.

△의사환자(Suspected case)는 ①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② 확진환자의 증상발생 기간 중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③ 의사의 소견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의심되는 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지역사회 유행 국가를 여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또는 기타 원인불명의 폐렴 등).

▲의료기관 어디든 가면 검사가 가능한가?

- 검체 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이용해야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선별진료소는 안전하게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환경과 검사의뢰 체계를 갖추고 있으므로 의심 증상시 선별진료소 이용하면 검사에 편리하다.

선별진료소는 직접 검사 또는 수탁 검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사할 수 있다. 검사실에서 검사 결과가 도출되는데는 6시간이 소요되나 검체가 검사기관까지 이송되는 시간, 검사 물량 집중에 따른 대기시간이 발생하면 검사 후 1~2일 내외에서 결과가 통보될 수 있다.

▲검체 채취는 어떻게 이루어지나>

- 검체 채취는 전문 의료인이 개인 보호구를 갖추고 검채 채취 지정장소(선별진료소 등)에서 시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위해서는 2~3곳에서 검체를 채취하며, 콧구멍 깊숙하게 면봉을 삽입해 분비물을 채취하거나 객담(가래)을 채취하므로 검체 채취시 다소 불편감ㆍ통증이 있을 수 있다.

▲민간 의료기관에서 받는 검사는 무료인가?

- 의사환자에 해당되면 건강보험이 적용되며, 이 경우 검체 검사에 대해서는 본인부담금이 발생하지 않는다. 다만, 일반진찰, X-ray 검사 등 다른 진료비용에 대해서는 본인부담금이 발생한다.
| AD |
▲의사환자로 검사를 받은 후에는 어떻게 해야 하나?

- 검사 시행 초기에는 검사가 지연될 수 있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시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의료기관에서는 관할 보건소에 의사환자로 신고해 환자에 대한 적절한 관리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심한 호흡기 증상 등 의료진이 입원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입원격리를 시행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코로나19] 밤사이 142명 추가 확진… 환자 346명ㆍ사망 2명ㆍ검사중 5천481명 22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경기도내 확진환자 14명… 6명 퇴원ㆍ8명 격리중
[코로나19] 48명 추가 확진… 환자 204명ㆍ사망 1명ㆍ완치 17명ㆍ검사중 3천180명 21일 오후 4시 기준
경기도, 15개 시ㆍ군 신천지 교회 17곳 긴급 방역 실시
[코로나19] 서울시, 광화문광장 등 집회 금지ㆍ신천지교회 폐쇄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밤사이 142명 추가 확진…..
· 부천시 어느 동(洞) 봉사단체의 씁쓸한..
· 수도권 인구, 사상 첫 전체 인구 50% ..
· 경기도 전역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
· [코로나19] 경기도내 확진환자 14명…..
· [코로나19] 48명 추가 확진… 환자 20..
· 경기도, 15개 시ㆍ군 신천지 교회 17곳..
· 민주당, 3곳 단수 공천, 경기 2곳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