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경기도, 국내 고유종 ‘미유기’ 치어 1만마리 하천 방류
15일 가평군 가평천ㆍ백둔천에 방류 
더부천 기사입력 2020-07-16 09:5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613


미유기 치어(왼쪽)와 미유기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15일 올해 생산한 ‘미유기(산메기, 깔딱메기)’ 1만 마리를 가평군 가천, 백둔천에 시험 방류했으며, 미유기 치어를 병부화기를 이용해 부화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병부화기는 기존 수조 내 살포식과 수평 부화기보다 물의 유동성이 좋아 용존 산소의 공급이 풍부하고, 부화 후에도 치어가 물속을 헤엄치는 능력이 좋아 자연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이번 미유기 치어는 25마리의 어미에서 병부화기를 이용해 약 1만 5천개의 수정란을 부화시켜 만들었다”며 “부화율 95% 이상, 생존율 96% 이상으로 국내 보호종의 대량 생산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로 안정적 양식을 통한 개체수 증가와 고유종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AD |
한편.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와 가평군은 지난 2015년 ‘미유기’의 종 보존을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지속적으로 ‘미유기’ 양식에 대한 연구와 전용 사료 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미유기’는 메기목 메기과에 속하는 물고기로, 한국 고유종이면서 하천의 상류 청정지역에 서식해 보호가치가 높은 어종이다.

몸길이 15~25cm 크기로 메기보다 몸이 가늘고 길며 등지느러미가 작다. 물이 맑고 바닥에 자갈이 깔려 있는 하천의 중ㆍ상류에서 많이 발견되는데, 경기도에서는 가평군 가평천과 백둔천, 승안천 등 하천 상류 청정지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기도는 보존을 위해 지난 2012년 ‘미유기’를 경기도 보호종으로 지정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누리호 발사… 고도 700km 올려보내…..
· 부천시 고강지역, 국토부 도시재생 뉴..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부천시, 초등생 대상 ‘자전거 안전문..
· 오정 마을자치회, 경로당에 직접 수확..
· ‘경기둘레길’ 전 구간 11월15일 개통..
· 경기도,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
·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대상 ..

  • 嫄곗쭞留먯웳씠쓽 궗옉
  • 쓽꽦냼媛쒗똿
  • 怨꾩뼇씠留덉궗吏
  • 븳떚뿭븞留
  • 臾멸꼍異쒖옣꺏
  • 깭룊濡쒖텧옣씠誘몄궗吏
  • 룞몢泥쒗씠留덉궗吏
  • 젙꽑쑕寃뚰뀛
  • 슜븫由ъ븞留
  • 援ъ젙硫댁븞留
  • 옣꽦異쒖옣씠留덉궗吏
  • 솕썝뿭븞留
  • 쁺벑룷異쒖옣꺏
  • 궪뼇씠룞븞留
  • 룞몢泥쒖삤뵾
  • 궓썝肄쒓구꺏
  • 냼媛쒗똿 梨꾪똿뼱뵆 寃쒗넚, 뜽궓뜽뱾 뵆옒떆냼媛쒗똿쑝濡 뜽깂떎!
  • 쑀꽦냼媛쒗똿
  • 삤뒛옄 留ㅺ뎅肄쒓구 硫붿씠씠꽣 二쇰ぉ븯뒗 궓옄.jpg
  • 吏꾩<꽦씤異쒖옣留덉궗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