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탑배너

환경부, 전국 정수장 7곳 ‘수돗물 유충’ 발견… 수돗물 안전관리에 총력 대응
전국 일반 정수처리장 435곳 이번주까지 전수조사 실시
서울 등 기타 지역 저수조·가정내 배수구 등 원인 추정 
더부천 기사입력 2020-07-21 11: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63
| AD |
환경부는 최근 인천 지역 ‘수돗물 유충’ 민원의 원인으로 지목된 활성탄지가 설치된 전국 정수장 49곳에 대해 15~17일까지 긴급점검을 실시한 결과, ▲인천 공촌정수장 ▲부평정수장 ▲경기 화성정수장 ▲김해 삼계정수장 ▲양산 범어정수장 ▲울산 회야정수장 ▲의령 화정정수장 등 7개 정수장에서 유충이 소량 발견됐고, 12개 정수장은 방충망 미설치 등 운영상 문제가 지적됐다고 21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인천 이외의 지역은 활성탄지 표층에서 유충이 발견됐으나 정수장 후단 배수지ㆍ수용가에서는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고, 유충 발견 이후 즉시 활성탄 교체 또는 세척ㆍ오존 주입율 상향 등의 조치를 취했다.

또한 활성탄지 외에 관로 말단 및 배수지에도 거름망을 설치해 확인중이나 현재까지 유충 등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문제가 지적된 정수장은 7월 23일까지 보완 조치를 완료하고 환경부에 보고하도록 조치했다.

앞서 환경부(국립생물자원관)는 지난 18일 인천 수돗물 유충의 발생 원인을 정수장 내 활성탄지에서 부화된 유충이 걸러지지 않고 정수장, 배수지를 거쳐 가정까지 공급된 것으로 유전자 분석 결과를 밝힌 바 있다.

환경부는 인천 공촌정수장과 부평정수장 계통에서의 유충 추가 발생은 차단됐으며, 아직까지 급수ㆍ배수 관로상에 남아있는 유충만 배출되면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환경부는 전국 일반 정수처리장 435곳에 대해 지난 17일부터 긴급 전수조사를 개시했으며, 금주중 완료해 정수장 안전관리 강화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는 20일까지 인천 외 타 지역(서울, 부산, 화성, 파주 등)에서도 수돗물에서 벌레 유충이 발견됐다는 총 19건의 민원이 언론에 보도돼 지자체와 환경청, 유역수도지원센터 등이 공동으로 현장 조사한 결과, 수돗물 공급 과정에서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서울의 경우 오피스텔 욕실 바닥에서 유충이 발견됐으나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지는 않았으며, 배수구 등 외적 요인을 통한 발생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판단했다.

부산의 경우 모기ㆍ파리 유충이 발견됐으나 조사 결과, 하수구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으며, 화성ㆍ파주 등 다른 지역 역시 정수장ㆍ배수지ㆍ저수조 등에서는 유충이 발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배수구 등 외부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21일 환경부장관 주재로 전국 17개 시ㆍ도 부단체장과 영상회의를 개최해 정수시설ㆍ배수지ㆍ저수조 등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지시하는 등 수돗물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창문 및 출입문의 벌레 유입 차단 설비 설치, 활성탄지 주변 물 웅덩이 제거 등을 통해 유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수장의 환경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벌레를 발견했다는 민원이 제기되면 즉시 관할 지방 환경청에 보고할 것을 요청하고, 신속한 문제 해결을 위한 현장 조사 및 대응에 유역수도지원센터의 전문인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민 불안 방지를 위해 각 지자체는 민원이 접수되면 발생 원인 등을 분석해 홈페이지 등에 정보를 신속히 공개하고, 여름철 벌레 등의 발생이 일상화될 수 있는 만큼 특이사항 발견시 주민은 즉시 지자체, 환경청 등 관할 부서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를 계기로 지방자치 단체가 수돗물을 안전하고 적정하게 공급하기 어려운 경우에 수돗물 분야 전문가를 ‘현장 수습 조정관’으로 파견해 신속한 사고 대응 및 상황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한 바 있다.

‘현장 수습 조정관’ 제도는 2020년 11월 27일부터 시행할 예정이지만, 수돗물 유충 검출 사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15일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이 현장에 상주하면서 사고 수습을 지원하고 있다.

현장수습지원은 한강유역환경청 상수도분야 공무원 5명과 한강유역수도지원센터 20명으로 구성됐으며, 사고 대응 계획 수립부터 사고 원인 조사 및 정상화 추진 방안 실행까지 전 과정에 걸쳐 기술적ㆍ물적 지원 및 인천시의 중요 결정사항에 대한 기술적 자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위생상의 관리 부분에서는 깔다구 등 생물체가 고도정수처리 공정의활성탄지 유입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방충관리(미세방충망, 포집기 설치, 활성탄지 방충덮개 설치 등) 등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특히 서울시 정수장에서 인증 받은 ISO 22000((식품안전경영시스템ㆍ식품 생산 및 제조의 모든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 요소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국제표준 규격) 관련 사항도 참고해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시설적인 문제로 인해 유충이 유출된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전문가들과 논의해 상수도 설계 기준을 개선하고, 운영 부문에서는 고도정수처리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활성탄지의 운영관리 세부 사항을 지자체 등에 전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 수돗물 유충 민원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고 조치사항 등을 신속 점검하기 위해 환경부 내에 수돗물 유충대응 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국민의 수돗물 불신을 해소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이번 수돗물 사태의 확산 방지 및 정상화에 정부 차원의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수돗물 유충 無… 안심하고 사용하세요”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수돗물 유충’ 현안보고ㆍ까치울정수장 현장방문
부천시 수돗물 유충 관련 일반 가정집 신고 8건 접수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ㆍ총 1만4천..
· 전국 대부분 지역 호우ㆍ강풍 특보 해..
· 제24회 BIFAN, 16일 폐막식… 사회 배..
· 경기도, 집중호우 산사태 피해 복구 합..
· 오정동, 돌봄 어르신 19세대 콩나물 ..
· 성곡동 영구크린 115호점, 저소득층 무..
· 부천동, 집중호우 대비 취약지역 예찰..
· 심곡동, 돌봄 필요 홀몸 어르신 비상연..

  • 怨좎뼇異쒖옣留뚮궓
  • 뒪떚釉먯뿰
  • 諛뺢렐삙 異쒖옣븞留덉텛泥 蹂닿퀬 遺遺湲덉떎씠 醫뗭븘吏(?) 씠빞湲
  • 씠븞硫대쾲媛쒕쭔궓 뀍꽦留뚮궓 利됱꽍梨꾪똿 諛붾줈留뚮궓럹씠 異쒖옣留덉궗吏媛뒫
  • 븷씤뻾 議곗긽슦
  • 쑉젙룞씠留덉궗吏
  • 遺遺곷㈃留뚮궓썑湲
  • 珥덈웾룞留쏆궗吏
  • 씠봽紐곕옒
  • 끉怨듭쓭냼媛쒗똿
  • 룊깮異쒖옣꺏 嫄곗젣룄異쒖옣留덉궗吏
  • 삎뱾 냼媛쒗똿궗씠듃 湲곗쭏씠 엳꽕슂
  • 蹂몄큿룞냼媛쒗똿
  • 삁넄궛븙쉶
  • 諛뺣퀝샇 븘媛뵪꽑깮
  • 넚룄룞꽦씤留쏆궗吏
  • 꽌臾 냼媛쒗똿
  • 궎뒪 빖뱶硫붿씠뱶肄뷀듃
  • 媛뺣궓異쒖옣留덉궗吏 鍮꾨퉬겕由
  • 깂諛⑹뿭踰덇컻留뚮궓 뀍꽦留뚮궓 利됱꽍梨꾪똿 諛붾줈留뚮궓럹씠 異쒖옣留덉궗吏媛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