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탑배너

[인터뷰] 장현국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의장 “의정활동 뒷받침 ‘e-디딤돌 시스템’ 구축”
도의회 북부분원 설치ㆍ지방의회 의정연수원 추진
국회 제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조속 통과 노력 
더부천 기사입력 2020-07-28 14:0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26


7월 10일 취임한 장현국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의장

| AD |

“항상 낮은 자세로 마음을 열고 귀를 기울이는 의장이 되겠다. 경기도의회는 도민의 의사와 이해를 수렴해 가장 큰 공통분모를 찾아 이를 바탕으로 도민 의사를 결집해내는 것이 중요한 만큼 첫째도 도민이고, 둘째도 도민으로, 도민을 언제나 우선으로 하는 의정활동을 펼치겠다.”

지난 10일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취임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3선의 장현국(57) 의장은 27일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회장 김숙자)와 인터뷰에서 후반기 의장 소임을 이같이 밝혔다.

의정활동을 뒷받침하는 ‘디딤돌 의장’을 내세운 장현국 의장은 “도민들에게는 ‘일 잘하는 의회’, 의원들에게는 ‘일할 맛 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의회 북부분원 설치ㆍ지방의회 의정연수원 추진,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장현준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의장과 일문 일답

—후반기 의장으로서 각오와 소통 철학이 있다면?

▶도의원 의정활동에 불편이 없도록 든든하게 받쳐주는 ‘디딤돌 의장’ 되겠다고 약속했고, 10대 도의회 반환점에서 저를 선택해 준 이유는 제대로 ‘일하는 의회’를 만들고, 도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성과를 내고자 하는 의원들의 의지가 반영된 만큼 ‘정책으로 미래의 희망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치인의 가장 주요한 덕목 중 하나는 ‘소통’으로, 마음을 나누고 공감대를 넓히지 않고선 협치와 타협에 이를 수 없다. 좋은 정치인은 변화를 만들어내는 사람이 아니라, 도민들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각기 다른 개인의 이해관계를 면밀히 따져보고, 소수의 목소리를 끝까지 경청해야 진정한 변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한국노총 수원지역지부 의장을 역임하는 등 오랜 시간 노동운동을 해왔고,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의 중요성과 균형과 상생, 협치와 공존의 필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며, 의장으로서 포용적 리더십을 발휘하고, 의원들을 뒷받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일하는 의회’를 강조하며 약속한 북부분원 설치와 의정 지원시스템 구축, 지방의회 의정연수원 건립 등의 구체적 추진 계획은.

▶의원별 지역구나 여건, 이력 등에 구애 없이 의정활동 제대로 펼칠 수 있는 기반이 중요하다고 본다. 도의회 북부분원 설치는 소외받고 있는 경기 북부 지역과 도민을 지원하고, 북부지역 의원들의 실질적 의정활동을 돕기 위한 첫 걸음이자 최소한의 조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방자치법 및 의회 기본조례 등 관계법령 검토 결과, 북부분원 추진은 규정으로 접근할 사안이 아니라 의회와 집행부 간 협의와 의지가 중요한 사안이다.

북부분원 설치 필요성 관련, 외부기관의 객관적 연구용역 시행하고 의회와 집행부, 북부지역 시·군 및 시·군 의회 간 협의를 거칠 예정이다.

경기도의회는 수원에 소재해 각종 중첩 규제로 소외받는 북부지역 주민을 위한 실질적 배려가 전무하다. 도의회 차원의 북부지역 배려정책을 펼치기 위해 역대 의장 최초로 도의회 북부분원을 추진하는 것이다.

경기 북부지역 인구는 352만2천여명으로 전국 3위인 부산시보다도 많으며(인천 302만5천명/2020년 4월 말 기준), 경기도는 2000년 제2청사 신설 이후 2011년부터 ‘경기도청 북부청사’를 운영 중이며, 행정은 물론 교육과 사법체계도 독자적으로 구축돼 있다(도교육청 북부청사 2005년 개청/북부소방재난본부 2006년 개소/경기북부지방경찰청 2016년 개청).

도의회 북부분원 설립시 경기도 경제실·건설국·교통국·북부소방본부를 관할하는 소관 상임위 행정사무감사 및 예산·결산 심의가 북부분원에서 실시 가능해 행정력 낭비를 막고 효율적인 의정활동이 기대된다.

의정 지원 시스템 구축과 지방의회 의정연수원 건립은 내실 있는 의정활동을 위한 필수 조치로, 도정 질의·행정사무감사·예산 심의 자료 효율적 확보 및 관리 위해선 체계적 시스템이 시급하다.

가칭 ‘의정활동 e-디딤돌 시스템’ 구축해 의정 자료를 전자로 유통하고, 조례 제정 과정도 전산화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의정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가칭 ‘지방의회 의정연수원’은 지방의원을 한층 성장시킬 ‘디딤돌 교육기관’으로, 지방자치법 등 관련 법상 지방의회 의원 전문성 확보는 국가의 의무로 법제화돼 있으나 지방의회를 위한 전문 교육기관은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동안 도의원과 의회사무처 직원들이 마땅한 시설 없이 국회 의정연수원과 행정안전부 지방자치 인재개발원, 사설 기관 등에서 교육받는데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 전국 광역 및 기초의회와 연대해 지방의회 전문 교육기관을 만들고, 지방역량을 키우는 데 심혈을 기울이겠다.

—소수당을 위한 배려나 정책을 구상하고 있는지. 또 의견 수렴은 어떻게 할 것인지.

▶소속 정당과 관계없이 모든 의원을 존중하며 한결같은 자세로 대하는 것은 의장의 주요 역할이다. 전반기 의회 시작 당시 소수 정당 의원들이 원하는 상임위를 우선해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고, 그 중 두 명은 상임위 부위원장을 맡도록 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일 교섭단체 체제에서 원내 다수를 앞세운 독단적 의회 운영을 지양하고 소수 정당의 의원 존중을 바탕으로 대화하며 풀어나간 결과이다.

상임위 배정 등에 차질이 빚어지는 일 없이 야당과 무소속 의원 한분 한분의 의견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갖고 배려하기 위해 노력했다. 합리적 비판과 견제 속에 화합하고 소통하는 의회를 이끌어내는 데 주력하겠다.

—전반기 의회에서는 릐원들의 전체 공약 DB화 작업 등 공약 실행을 위한 초석들이 마련됐는데, 후반기 의회에서 어떻게 이어나갈 것인지?

▶시작보다 중요한 게 제대로 된 마무리다. 전반기 의회는 도와 도교육청 비롯해 31개 시·군을 방문하며 도의원 공약에 대한 논의를 전국 지방의회 최초로 시작했다.

후반기 의회는 ‘찾아가는 현장 도의회’를 운영하며 정책공약을 완성하려 한다. 도의회 정책 공약이나 도정 핵심사업 대상지 등 전략적으로 중요한 현장을 방문해 공약을 완성화도록 노력하겠다.

특히 용인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화성 송산 국제테마파크 예정지, 여주 반려 동물테마파크 등 지역별 대형 투자사업 추진 현장을 꼼꼼히 살펴볼 계획이다.

경기 동부권 6개 시·군 및 북부지역 중첩규제 현장, 집단 민원 발생지역 등 사회적 이슈가 되는 민생 현장도 부지런히 찾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현장에서 답을 찾도록 할 계획이다.

—의원 의정활동을 어떻게 뒷받침할 것인지?

▶도의원 공약 이행 등 의정활동 성과 못지않게 이에 대한 정보 제공과 홍보도 중요하다. ‘말 뿐인 공약’으로 폄하되는 부정적 이미지 탈피를 위해서는 의정활동 과정과 성과를 적극 알려야 한다.

특히 온라인 소통을 활성화 해 다양한 연령대의 유권자에게 의원별 정책과 의정활동을 알리기 게 중요하다. SNS 활성화 등 홍보 지원체계를 강화해 20·30대 청년들도 개별 의원이 추진한 주요 사항을 손쉽게 전달받고, 경기도의회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21대 국회 통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도의회의 역할은?

▶20대 국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가 좌초됐지만, 지방분권의 필요성을 다방면으로 알려온 점은 전반기 의회의 큰 성과이다. 경기도의회는 송한준 전반기 의장의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직 역임 등을 통해 전국 차원의 지방의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체계적 활동 기반을 마련했다. 전반기 의회는 자치분권 필요성에 대한 도민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성공했으며 전반기 의회 성과를 바탕으로 지방의회의 독립성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지난 6월 30일 국무회의를 거쳐 지난 7월 3일 21대 국회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제출했다. 후반기 의회는 ‘의원별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 및 지방 4대 협의체 간 교류 협력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국 광역의회 및 지방자치단체 간 소통과 연대를 강화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

지방언론은 지방과 주민을 제일 잘 이해하는 언론 매체인 만큼 경기도의회는 지방언론과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지역별 현안과 도민 의견을 꼼꼼하게 파악하면서 실질적 지방자치를 구현하기 위해 지방언론과 상생하며 지방자치의 기반을 견고하게 다져나가겠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한 도의회 차원에서 어떻게 대응해나갈 것인가?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방역활동 강화와 함께 지역경제 지원 방안도 고심해야 한다. 경기도의 모든 정책은 법령과 조례에 근거해 집행돼야 하는 만큼 집행부서와 의회가 유기적 공조체제를 긴밀히 유지해야 한다.

전반기 의회는 코로나19가 본격화한 1월 30일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출범하고 의정활동 종료 직전인 7월2일까지 운영했다. 비상대책본부는 일일 대책회의를 통해 각종 현안을 점검하고, 지역구 현장에서 보고들은 이야기, 시급한 문제점, 꼭 필요한 지원책을 정리해 집행부에 정식으로 요구하고 처리 결과를 확인해 왔다.

전반기에서 처리된 요구사항은 420건 이상이며 지역주민 목소리를 반영한 주요 현안을 집행부와 협력해 신속히 해소하며 코로나19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완화했다.

후반기 의회는 전반기의 선제적 코로나19 대응책을 이어갈 계획이며 의장단 및 교섭단체 대표단과 협의해 지역주민과 집행부를 잇는 ‘디딤돌 역할’ 및 각종 긴급자금이 적재적소에 긴급 투입될 수 있도록 꼼꼼히 검토할 계획이다.

—경색된 남북관계로 경기도 남북협력사업 전망도 어두운데 의회 차원에서 지원 방안이 있다면.

▶전반기 의회에서 평화경제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해왔기 때문에 남북관계에 대해 관심이 깊다. 남북관계는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해나가는 게 중요하며 남북경색 국면에 대한 우려가 많지만, 분명 돌파구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현실적으로 바로 추진하기 어렵지만, 남북 간 협력할 수 있는 과제는 많다. 코로나19 공동 대응 체계 구축, 보건·의료부문 협력 등을 통해 ‘남북 코로나 공동 극복’이라는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방역 및 의료체계가 미흡한 북한에 마스크나 손 소독제, 진단키트와 같은 방역물품을 인도적으로 지원하면 좋겠다.

경기도의회 평화경제특위는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참석하고, 접경 지역 현장을 방문하는 한편,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활발히 활동해왔다.

도의회가 경기도와 함께 중앙정부 및 민간단체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면, 다양한 분야의 남북협력을 해 나가는 데 ‘디딤돌’ 역할을 충실히 해 낼 수 있을 것이다. 남북관계가 하루 빨리 개선돼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이 원활히 확대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면 감사하겠다.

—마지막으로 경기도민에게 한 말씀 부탁드린다.

▶도의회는 도민의 의사와 이해를 수렴해 가장 큰 공통 분모를 찾라 이를 바탕으로 도민 의사를 결집해내는 기관으로 경기도의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도민이고 둘째도 도민이다. 거창한 정치철학을 내세우기 보다는 사람이 먼저이듯, 도민을 언제나 우선으로 한 의정활동을 하겠다.

항상 낮은 자세로 마음을 열고 귀를 기울이는 의장이 될 것이다. 도민들에게는 ‘일 잘하는 의회’, 의원들에게는 ‘일할 맛 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의정활동을 충실히 뒷받침하는 ‘디딤돌 의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 당부드린다.

한편. 이날 인터뷰에는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 회장 김숙자 이천설봉신문, 수석부회장 박태운 김포신문, 강명희 과천시대신문, 김동인 시흥뉴스라인, 김기수 평택시민신문, 민병옥 화성신문, 민용기 안산타임스, 한태수 하남신문, 김영화 안양광역신문 등 경지협 임원진들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신규 확진 54명ㆍ총 1만4천..
· 중부지방 50일째 장마, 역대 최장 기록..
· 제24회 BIFAN, 16일 폐막식… 사회 배..
· 이재명 경기지사 “경색된 남북관계 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사회수석..
· 부천시,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스마트..
· 오정동, 배수시설물 집수받이 3천곳 합..
· 성곡동 주민자치회 현판식 개최

  • 167cm 異쒖옣留덉궗吏
  • 臾명씎異쒖옣꺏 쇅룄궓
  • 쇅濡쒖슱븧븳異쒖옣留덉궗吏 媛뒿湲
  • 169cm 踰좏듃궓
  • 냼쑀吏 뿬닔떆異쒖옣꺏
  • 꽮뒪옟吏
  • 濡쒖뻹겢옒뒪 븷씤씠踰ㅽ듃
  • 愿묒쭊援 떕利앸궃븘궡
  • 끂썝援ъ텧옣꺏 蹂댁꽦異쒖옣꺏
  • 솴젣굹씠듃異쒖옣留덉궗吏 紐몃ℓ怨좎
  • 젅뱶踰⑤껙 깶썙
  • 쁺넻뿭 떥濡깃껄쟻
  • 異쒖옣꺏뿉異쒖옣빋 떊썝떞蹂
  • makemodel 怨듭쑀
  • 삤궛떆異쒖옣留덉궗吏 寃쏀룷異쒖옣꺏
  • 愿묎탳룞 遺꾩쐞湲 醫뗭 닠吏
  • 硫붿씠겕紐⑤뜽 torrent
  • 궗泥쒕쾲媛쒕쭔궓깋뙆꽮
  • 솕꽦異쒖옣꺏 C而
  • 룆怨좊━씤뱶 넗젋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