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부천시보건소, ‘화상벌레’ 전국 출몰… 각별한 주의 당부
벌레에 닿거나 짓누를 경우 ‘페데렌’ 독성물질 분비
‘페레더스 피부염’ 유발… 화상과 비슷한 염증ㆍ통증 
더부천 기사입력 2019-10-25 10:49 l 강영백 기자 stom@thebucheon.com 조회 439

| AD |

부천시보건소는 최근 전국에서 일명 ‘화상벌레’라고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의 출몰 신고 건수가 늘어남에 따라 시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시보건소 건강안전과 감염병관리팀에 따르면 ‘화상벌레’는 폭 1mm, 길이 7~8mm의 매우 가늘고 작은 크기의 벌레로, 전체적으로 검은색과 붉은색을 띠며, 물거나 쏘지는 않는다.

하지만 벌레에 닿거나 손으로 벌레를 터트릴 때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페레더스 피부염’을 유발한다. 처음에는 증상이 없다가 12~36시간 후 주로 얼굴, 목, 팔 등 노출 부위에 선상의 홍반성 물집이 생기며 화상과 비슷한 염증과 통증을 일으켜 ‘화상벌레’라고 불린다.

화상벌레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화상벌레를 만지거나 손으로 짓누르는 행위를 피해야 한다.

야행성 습성을 가지고 있어 불빛을 향해 몰려드는 만큼 실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충망을 설치하거나 커튼, 가림막 등을 이용해야 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모자, 긴 팔, 장갑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며, 살충제를 뿌리거나 몸에 부착하는 등의 화학요법도 권장한다.

만약 화상벌레를 만져 페데린이 묻었다면 접촉 즉시 물이나 비누로 접촉부위를 씻어내야 한다. 페데린이 묻은 손으로 성기나 눈과 같은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면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정해분 부천시보건소장은 “화상벌레에 물린 상처는 2~3주 이후 대부분 자연 치료되지만 부위가 넓거나 통증이 심한 경우 병원에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 반수시작반

재학생팀플반

  • 2020 반수시작반
  • 재학생팀플반
· 야구 대표팀, 프리미어12 준우승… 일..
· 부천FC, 4위로 준플레이오프 진출… 수..
· 부천시, 심곡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 부천 약대동 종합병원 병실 증축공사 ..
· 경기도, 전국 최초 위기아동 발굴 ‘주..
· ‘경기도 아동의 안부를 묻다’ 정책 ..
· 야구 대표팀,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
·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포천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