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기다림- 목련의 화아(花芽)
강영백 편집국장 2013-01-29 4900



혹한의 겨울에도 목련나무는 봄을 위해 꽃망울을 부풀린다. 목련 꽃망울이 솜털이 다닥다닥 돋아난 인편(鱗片)을 찢고 순백의 속살을 같은 꽃잎이 그 모습을 드러내는 화아(花芽)가 나타날 즈음에는 도심 가로수 밑동과 화단을 둘러싼 볏짚이 벗겨지고, 졸졸졸~ 물 흐르는 소리가 유난히 힘차게 들려오는 개울가 버들가지에서도 솜털모양의 눈이 트며 장차 잎이 될 엽아(葉芽)가 나타나고, 양지바른 곳에서는 들꽃이 잎과 꽃을 피워내는 혼아(混芽) 등 발아(發芽) 현상이 활발한 봄기온을 흠뻑 느낄 수가 있다.

아직은 겨울이지만, 그 끝자락이 보이며 시나브로 봄이 다가오고 있다. 2013.1.29
[포토] 도심공원 솥밭에도 봄기운 가득
[포토] & 목련 꽃망울
·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괴.랄..
· 제28회 BIFAN, 국내 국제영화제 최초 ..
· 22대 총선 부천시 유권자… •갑..
· ‘尹대통령 재의 요구’ 채상병특검법..
· 일본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 부천시 ..
· 부천시, ‘경기도 청년노동자 통장’ ..
· 부천원미경찰서,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 경기주택도시공사, 청년·자립준비청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