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화물연대 총파업 찬반 투표 결과, 파업 종료 가결
지난달 24일 집단 운송 거부 이후 16일 만에 복귀 
더부천 기사입력 2022-12-09 13:1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65
| AD |
[속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9일 집단 운송 거부(파업)를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24일 집단 운송 거부 이후 16일 만이다.

앞서 화물연대는 이날 총파업 철회 여부를 두고 전체 조합원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 결과, 파업 종료 찬성표가 절반을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가 업데이트
화물연대는 이날 조합원들을 상대로 파업 종료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 61.84%(2천211표), 반대 37.55%(1천343표)로 파업 종료의 건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무효표는 21표(0.58%)였다.

이날 투표는 오전 9시부터 전국 16개 지역본부별로 조합원들이 직접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화물연대 조합원 2만6천144명 중 3천575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13.67%였다.

한편, 화물연대가 파업 종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조합원 총투표를 실시하기로 한 것은 전날(8일)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에서 제시한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 확대 없는 일몰 3년 연장안’을 수용하기로 하면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12월 31일 일몰되는 안전운임제가 폐지되면 윤석열 정부 아래에서는 부활이 어려울 것이라며, 일단 일몰을 막는 게 최우선 과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국회에서 돌파구를 모색했던 화물연대의 입지가 크게 좁아졌고, 정부의 두 차례 업무개시명령 발동 등 강경 대응과 파업 장기화에 따른 조합원들의 생계 문제로 동력이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입법해 줄 것을 촉구했고, 정부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에서 ‘원점에서 재검토’ 한다는 입장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위원회와 전체회의가 이날 오전 열렸지만 국민의힘이 불참하면서 민주당 단독으로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을 3년 연장하는 내용의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한편,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로, 화물차 기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일종의 최저임금제이다. 문재인 정부가 대선 공약으로 내세우고 국정 과제로 추진, 2020년 시멘트·컨테이너 화물에 일몰제로 한시 도입됐다.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조용익 부천시장, 2월 13~17일 10개동..
· 부천시, ‘경제 도약’ 역점 시책… 실..
· 부천시, 9월 1일자 498명 인사발령… ..
· ㈜대연, 300만원 상당 나이키 스포츠 ..
· 부천시, 부천일자리카페➜ ‘부..
· ‘2023 부천의 책 선포식’… 2월 11일..
· 부천시, ‘벼락 맞은 정장 무료 대여 ..
· [코로나19] 부천시, 2월 2일 신규 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