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ㆍ복지

에너지 정책
재활용ㆍ청소
복지시설
아동ㆍ청소년
여성
노인
장애인
자전거 문화
식물원/주말농장
수목원
하천ㆍ시민의강
산과 식목
주거문화
지역복지
다문화
반려동물

탑배너

부천시, 안산시ㆍ서울 강서구와 ‘광역 소각로’ 건립 추진
2018년 수도권매립지 직매립 금지에 대비
부천시 부담 ‘0원’… 2020년 완공 목표 
더부천 기사입력 2016-05-26 10:3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8426


부천시 자원순환센터
부천시, 안산시, 서울 강서구가 공동으로 건립해 사용할 예정인 ‘광역 소각로’는 부천시 자원순환센터 내에 건립될 예정이다.

| AD |

부천시는 안산시, 서울 강서구와 함께 오정구 대장동 부천자원순환센터 내에 ‘광역 소각로’를 건립해 공동 사용하기로 했다.

26일 부천시 청소과에 따르면 시는 안산시, 서울 강서구와 지난 4월 ‘자원회수시설 광역화 증설 사업 기본 협약’을 맺고 광역 소각로 건립을 오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

3개 지자체가 ‘광역 소각로’ 건설 및 공동 사용키로 한 것에 대해 시는 “2018년부터 수도권매립지 생활쓰레기 반입 금지에 대비하고 기존 소각로가 내구연한 15년을 넘겨 대보수가 필요한 시점으로, 1년 이상 걸리는 대보수 기간 동안 동일 규모의 대체 소각로가 필요해 300톤 규모의 소각시설의 증설이 시급한 상태”라고 밝혔다.

시는 “지금도 자체 처리 능력이 부족해 하루 평균 51톤의 쓰레기를 수도권 매립지로 반출하고 있으며, 쓰레기 배출량은 지속적으로 증가되는 추세로 오는 2020년에는 하루 약 100톤의 쓰레기를 처리할 수 없게 돼 자체 처리시설을 갖추지 않을 경우 쓰레기 대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시는 ‘광역 소각로’ 건설 추진에 앞서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부천시 소각시설 관련 시민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했다.

시민협의회는 경기도의원 1명, 부천시의원 3명, 부천시 관계공무원 3명, 부천 시민단체 대표 8명, 대학교수 3명, 신흥동ㆍ오정동ㆍ원종2동 주민자치위원장 및 주민 6명, 수거운반업체 중 1개 업체 및 대장동 소각장 운영업체 ㈜우주엔비텍 관계자 2명 등 26명이 참여했다.

시민협의회에서는 소각시설 광역화 증설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쓰레기 감량과 재활용 증대사업을 병행 추진할 것을 건의했고, 소각로 증설시 인근 주민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대책을 소홀히 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시 청소과는 “환경부 권고대로 ‘광역 소각로’를 건립하면 부천시가 내야 될 사업비는 ‘0원’으로, 사업비 부담없이 100톤의 소각용량을 확보하고 단독으로 소각로를 설치할 때 드는 사업비 340억원을 절감할 수 있고, 연간 20억원의 운영비를 절감해 20년을 운영한다고 가정할 경우 400억원의 운영비를 아낄 수 있는 계산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부천시는 소각로의 광역화에 따른 이익을 주변 지역발전을 위한 사업비로 쓸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광역화사업 시설비의 10%인 60여억원을 주민편익시설 사업비로 편성해 대장동 자원순환센터를 친(親)시민공간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증설되는 소각로 1기의 규모는 기존 소각로와 동일한 300톤으로, 인근 안산시와 서울 강서구와 광역화로 추진하게 된다. 당초 사업에 참여했던 고양시 대신 안산시가 참여했다.

광역 소각로는 별도의 건축물을 짓지 않고 현 대장동 소각장 건축물 내에 설치된다. 이는 현 소각장에는 지난 2000년 준공 당시부터 향후 300톤 용량의 소각로 1기 증설을 대비해 추가로 처리할 수 있는 규모의 공간을 이미 확보해 놓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 강서구는 지난해 2월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타당성 조사를 마치고 대장동 인근에 위치한 오곡동을 새 입지로 선정한 상태로, 서울 강서구의 광역 소각로 사업 참여가 무산될 경우 이곳에 소각장을 건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천시ㆍ안산시ㆍ서울 강서구가 체결한 협약에 따르면 부천시는 사업비 부담 없이 소각시설을 설치ㆍ운영하고, 안산시와 강서구에서 부담할 사업비는 718억원(국ㆍ도비 포함)으로 사업비 전액과 부천시 기여금 및 주민지원기금으로 운영비의 20%를 추가로 부담하도록 돼 있다.

또 소각로 증설 후 1년 이상이 소요되는 기존 소각로 대보수 기간 동안 부천시가 우선 사용하는 것으로 명시해 대보수 기간에 우려되는 쓰레기 대란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로 건립하는 소각로는 처리시설의 밀폐식 설계,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시설 고도화 등 신기술을 적용해 친환경적인 시설로 지을 계획이다.

구성림 부천시 청소과장은 “기술의 발달로 소각시설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이 미미해 비록 시민 건강에 직접적인 위해를 주지 않지만, 시민 정서상 혐오시설로 인식돼 거부감이 적지 않은 만큼 시민의 이해와 동의가 필요한 만큼, 보다 적극적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고, 인근 주민에 대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는 소각시설 광역화 증설사업이 부천ㆍ시흥ㆍ안산 등 5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화성시 광역 화장시설 건립’ 사례처럼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로 지방자치단체 상호 간에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역 소각장은 현재 파주-김포 등 경기도 7곳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27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사진= 부천시 청소과 제공


광역 소각로 건립 예정 공간
오정구 대장동 부천자원순환센터에는 지난 2000년 준공 당시부터 향후 300톤 용량의 소각로 1기 증설을 대비해 추가로 처리할 수 있는 규모의 공간(사진 왼쪽 녹색공간)을 확보해 놓았다.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소각로 증설사업… “주민 의견 충분히 반영해 추진”
김만수 부천시장 “광역 소각로 증설사업 추진 않겠다”
부천시의회, 광역소각장 증설 제3회 추경예산안 전액 삭감… “다수당의 자충수”
부천시, 쓰레기 처리 소각로 ‘광역화’ 증설 추진
부천시, ‘소각로 광역화 증설’… 시민 의견수렴 추진
댓글쓰기 로그인

환경ㆍ복지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후보 등록 마..
· 부천시, ‘경제 도약’ 역점 시책… 실..
· 부천시, 9월 1일자 498명 인사발령… ..
· 경기도, ‘경기관광’ 알리기 ‘웹툰·..
· 경기도 특사경, 국산 둔갑 해외수입 수..
· 경기도, 2022년 도세 15조7천369억원 ..
· 경기도, ‘저소득층 전세금 이자 지원..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만4천18명..